번호 : 227
글쓴날 : 2009-07-26 23:49:06
글쓴이 : 통일뉴스 조회 : 3136
제목: 정전협정 56돌, 대북 적대정책 폐기 촉구

.                  정전협정 56돌, 곳곳서 '평화' 목소리 잇달아  
                 시민사회, 한.미 양국에 대북 적대정책 폐기 촉구  
 
 2009년 07월 26일 (일) 20:17:27 고성진 기자 kolong81@tongilnews.com  
 

시민사회단체들은 정전협정 56년을 맞는 지금, 이명박 정부 등장 이후 남북관계가
급속하게 악화되고 미국 역시 대북 적대정책으로 한반도에 전운이 드리우고 있다고
우려하면서 서울과 경기 파주 임진강 일대에서 집회 및 행사를 진행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통일위원회는 이날 오전, 파주 임진강 역을
출발해 민통선을 통과해 덕진산성, 해마루촌 등을 지나는 '분단64년, 정전56년
임진강 너머 평화산책'을 진행했다. 

행사에 참여한 90여 명은 민통선 내 마을 및 임진강 일대를 산책하고 인근 분단의
현장을 둘러보면서 정전협정을 넘어 평화협정이 빠른 시일 내에 체결될 수 있기를
기원했다.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평통사) 등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흑석동
원불교회관에서 '2009 주한미군 내보내는 한반도 평화협정 실현 한마당, 전쟁 없는
평화세상! 미군 없는 통일세상!'을 열었다. 

서울.경기.인천.부산.경북.경남.전북.전남 등 전국 각 지역에 모인 500여 명의
'평화협정 실현운동' 추진위원들은 주한미군을 철수시키고 평화협정을 하루빨리
체결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박순경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상임고문, 배종렬.홍근수.문규현 평통사
공동대표, 윤한탁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 상임공동대표, 정동익 사월혁명회
상임의장, 노중선 사월혁명회 연구소장, 강정구 평화통일연구소 소장, 이영
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 상임의장, 통일광장 권낙기 선생, 배은심 여사 등이
참석했다. 

최상재 언론노조 위원장과 '용산참사' 유가족, 쌍용차노조 소속 해고노동자도
자리에 함께 해 각 부문의 문제점을 알려내 많은 박수를 받았다.

1989년 당시 북녘 길에 올랐던 임수경 씨를 판문점에서 맞이하기 위해 휴전선을
넘었던 문규현 평통사 공동대표는 "20년 전 그날, 판문점에서 맨 먼저 만났던
미군들은 현재까지 이 나라의 숨어있는 지배자, 통치자, 조종자로 행사하고
있다"며 "20년 전 목매어 하늘로 했던 그 기도, 그 기도를 지금도 간절하게
올린다"고 말했다. 

그는 "분단64년, 기나긴 세월, 수많은 이들의 희생과 헌신을 바쳤던 남북 평화의
길이 한 순간 난도질을 당해 무너지고 있다"며 남과 북, 온 민족이 상생할 수 있는
평화협정이 시급하게 체결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오후 5시 40부터는 서울 광화문 미 대사관 인근 KT빌딩 앞에서 평화협정
체결을 촉구하는 반전평화대회가 한국진보연대, 조국통일범민족연합 남측본부,
민주화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21세기 한국대학생연합, 한국대학총학생회연합 등
34개 단체 소속 3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1시간가량 진행됐다. 

참가자들은 한.미 양국에 각각 남북관계 회복 및 대북적대 정책 폐기를 요구했다.
또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와 을지프리덤가디언(UFG) 한미연합연습 중단
및 평화협정 체결과 주한미군 철수를 촉구했다. 

이들은 '정전협정 56돌을 맞아 한국민이 오바마 미국 대통령에게 보내는 한반도
평화협정 체결 촉구서한'을 통해 "귀국이 한반도 비핵화를 원한다면 대화와 협상을
통해 북미 양국의 상호관심사를 행동 대 행동 원칙에 따라 교환하는 방법 외에
다른 대안이 없다"면서 "북이 핵무기를 보유한 근본 원인인 한미동맹 폐기와
주한미군 철수, 핵우산 제거를 수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사태를 더욱 악화시킬 뿐인 대북 제재를 중단하고 대북 침략 전쟁연습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연습을 중단할 것을 촉구"하고 "북미 대화를 즉각 재개하여
정전협정 제4조 제60항에 명시된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근본적인
대안을 마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대회 진행과 관련해 경찰은 "방송차량이 신고되지 않았다"며
일반도로교통법을 적용, 방송차량을 견인하려고 해 주최측과 마찰을 빚었다. 

주최측은 "미 대사관 근처라는 이유로 '미신고'를 핑계 삼아 행사 진행에 차질을
빚게 하려는 의도"라고 반발하는 등 시비가 일었지만 물리적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다.
 


글쓰기 답글쓰기 수정하기 지우기
 
홈으로 이전글 목록 다음글

[주소] (03193) 서울시 종로구 종로 146-2 303호 사월혁명회
[전화/팩스] 02-722-3630 /02-722-3687 [E-mail]rev419@chollian.net